6250_1140402284586_6253856_n

동생에게 보내는 편지 / A Letter to my Brother Hyeon-Seung

  • 남들의 시선과 기대치

  • 진심으로 좋아하는 것을 찾는다는 것

현승이에게,

시간은 정말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는 모양이다. 워싱턴을 떠난 지 벌써 두 달이 지나고 버몬트에 다시 추운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가 않는다 (별로 믿고 싶지도 않고). 원래 학교에 와서도 한 달에 두 번 정도는 편지를 계속해서 쓰려고 했는데 학교 일들에 이리저리 치이다 보니 8월 말 이후로 이번이 처음이구나. 지난 편지처럼 형이 요즘 많이 느끼고 와닿는 사항에 대해 쓰려고 하는데 아무래도 형이 하는 얘기만 듣고서는 그렇게 쉽게 이해가 되지 않을 거야. 그래도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가 없지 않아 있을 거란 생각에 남들의 기대치와 진심으로 좋아하는 것을 찾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줄게. 물론 동의하든 말든 선택은 네 몫이고.

요즘 대학 후배, 선배, 친구들과 이야기를 해보면 하나같이 꼭 나오는 질문 중 하나가 졸업하고 뭐하고 싶냐는 질문이야. 아예 모른다고 하면 너무 성의 없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해서 너무 자세하게 말하면 잘난 척하는 것처럼 보일까 봐 아직은 잘 모르고 바뀔 수도 있지만 정부 정책 관련 일을 생각해보고 있다고 답한다. 형이 이제 대학교 2학년이 되어 대학 졸업 후에 대해 이젠 조금 더 진지하게 고민할 필요가 생겼다고 느껴서 그러는 건진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내가 계속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진로를 선택해오지 않았나 새삼 생각해보게 됐어. 예를 들어 지금 내가 정치와 경제를 공부하는 것도 친구들, 선생님, 특히 부모님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선택한 길인가 하고 말이야. 솔직히 이런 기대치들을 다 무시하고 살아간다는 것이 누구에게나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거야. 하지만 그렇다고 줏대 없이 남들이 그려놓은 틀에 우리 인생을 맞춰서 살아가면 그게 정말 우리 인생일까? 형이 제시한 예와 같은 상황에 마주친다면 네 인생에서의 선택권은 결국 너 자신에게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남들의 시선과 기대치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가장 좋은 방법이 내가 진심으로 좋아하는 것을 찾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형이 지금까지 만나본 사람들 중 남의 시선을 굉장히 많이 의식하는 사람들은 거의 모두 자기들이 뭘 좋아하는지도 모르더구나. 그럼 넌 좋아하는 것을 어떻게 찾아야 되냐고 묻겠지. 형이 생각하기엔 경험이 답이다. 여러 분야의 학문을 접해보고 다양한 활동들을 경험해봐야만 네가 어느 순간 심장이 빨리 뛰고 진심으로 흥미를 느끼는지 발견할 수 있는 것 같아. 한가지 중요한 사실은 네가 잘하는 일과 좋아하는 일이 다를 수도 있다는 거야.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형은 미래를 위해서 후자를 택하라고 권하겠지만, 물론 최선은 네가 잘하고 좋아하는 일을 찾는 것이지. 아버지를 봐라. 수학을 잘하셔서 경제 전공을 하셨지만 결국엔 군사전문 기자가 되셨잖아. 진부하게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사회의 모든 분야를 살펴보면 최고의 실력자들은 자신의 일에 미쳐있는 사람들이야. 자신들이 하는 일에 남다른 열정을 느끼지 않았다면 미칠 수도 없었겠지.

아직은 고등학교 1학년 밖에 되지 않은 네게 너무 많은 것을 알길 기대한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구나. 5년 전 형도 가끔은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초조하고 불안했는데, 네가 지금처럼 열심히 노력하고 바쁘게 살아가면 아무 문제 없을 거라고 장담한다. 뉴블룸필드도 이제 많이 추워졌을 텐데 감기조심하고 낙엽 쓸고 제설할 때 장갑 꼭 끼고. 항상 웃음과 좋은 생각이 가득한 하루하루를 보내길 기도한다.

 —————————————————————————————

  • Expectations of Others

  • Finding what you truly enjoy

Dear Hyeon-Seung,

Time really does fly. I simply cannot believe that it has been two months since I left Washington. After coming back to school, I originally planned on writing to you every other week, but due to overwhelming school works and events, I guess this will be the first one since August. Just as I have done with previous letters, I will write you about what has been occupying my mind lately. Unfortunately, I am not sure whether you will be able to understand what I am telling you simply by reading about it. With that said, I still believe in a difference between knowing and not knowing, so I will write about expectations of others and about a way to find what you truly enjoy.  Whether you agree with what I say or not is of course up to you.

One of the questions that always comes up in a conversation with under/upperclassmen and friends is plans for after college. “I do not know” may be perceived as a half-hearted response, but if I go into too much detail, I may appear to be rambling, so I will simply state that although everything is up in the air, I would like to work in a public policy sector. Now that I am a sophomore in college, I may be feeling a higher necessity to seriously consider my post-college life. Reflecting on the path I have taken thus far, I have questioned myself as to whether or not decisions I have made were mainly the results of others’ expectations of me. For instance, deciding to study politics and economics may have been a way for me to meet the expectations of my friends, teachers, and especially our parents. I mean, for anyone, putting aside those expectations completely cannot be easy. However, could living a life trying to fit into the frame others have defined for you truly be considered to be living our lives? If you ever face a situation that resembles the example I mentioned, I hope you remember that you have the right to choose your own path in the end.

I believe that one of the best ways to become free from others’ expectations is to find what you wholeheartedly enjoy. Of all the people I have met so far, those who were largely concerned with others’ views did not really know what they liked to do. Then, you may ask, how can you find what you enjoy doing? I may be wrong, but in my personal opinion, experience is the answer. Being exposed to a variety of academic fields and gaining experience by participating in different activities enables you to discover what you find interesting and what makes your heart race. One important thing to remember is that what you are good at and what you enjoy may not correspond. I would recommend that you choose the latter for the sake of your happiness in the future, but as you may have assumed, the best thing is to find something that you both enjoy and excel at. Consider our father. He majored in economics because he was good at mathematics, but he ended up becoming a journalist specializing in military affairs. While it may sound banal, if you take a look around society, the best and most successful people are always the ones who are obsessed with their jobs. If they did not have such an unusual level of passion, they would not have been able to excel as much as they have.

I apologize in advance if you think that I am expecting a high school freshman to know so much. Five years ago I remember being nervous and anxious about uncertainty that fogged up the road ahead. I would like to assure you that everything will be just fine in the end if you continue to try hard and to live a busy life as you do now. New Bloomfield must be getting pretty chilly too! Make sure you wear gloves when you are raking leaves and shoveling snow. I wish you happy days accompanied by smiles and good thoughts.

Love,

Your elder brother

by Hyeon-Seok (Tom) Yu 

Photo Credit: Yong-Weon Yu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