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Korea: from December 2012 to March 2013

From the satellite launch in December 2012 to the third nuclear test on February 12th of this year, North Korea’s military and diplomatic actions have not been as provocative since the bombardment of the Yeongpyeong Islands in 2010. While many Western media news headlines emphasized the rising tensions in the Korean Peninsula, not all covered the specific and important details that can answer some of the broad questions still remaining. This article will attempt to answer the following three questions:

  1. Why do the satellite launch and the third nuclear test matter, and what is the correlation between the two?

  2. Why do neighboring countries respond with such sensitivity when most North Korean weapons appear to be outdated?

  3. What is South Korea anticipating?

The Satellite Launch & The Third Nuclear Test

On December 12th, 2012, North Korea launched a rocket that contained a rudimentary satellite into Earth’s orbit. Two months later on February 12th, 2013, North Korea carried out a third nuclear test despite China’s insistence not to do so. The cost of carrying out the test is estimated to be 3 million dollars (USD), which is equal to the amount of corn that can feed all North Korean farmers for three years. The explosion impact was 7 kilotons (kt) on the explosion scale, which is about a third of the Hiroshima bomb’s explosion impact. It is not too difficult to see the correlation between these two experiments; if the satellite from the rocket is replaced with a nuclear warhead, it becomes a nuclear bomb. While it requires an additional set of technology to set a land target and deliver a rocket to the desired location, North Korea’s ability to launch a rocket such distances is already threatening for many countries.

North Korea’s Military Capability

Although many of the weapons that the North Korean military currently has came from the Soviet Union in the 1960s and 70s, its military capability cannot be underestimated. North Korea has one of the largest military in the world, and it has continuously upgraded its weapons with its limited budget.

One noteworthy weapon that North Korea may possess is the nuclear electromagnetic pulse (EMP), which paralyzes all electronics and communication networks in the affected region. EMP is considered a future weapon that requires sophisticated technology, and a group of Russian scientists reported in 2004 that North Korea would likely be capable of possessing the weapon in a few years. Considering that it has been nearly a decade since the publication of this report, and because North Korea claims to possess a “Secret/High Precision Weapon”, it is plausible that North Korea may have such a weapon. If the nuclear EMP were ever delivered on South Korean territory, it would be absolute chaos, as the radar, air defense system and computers used by the South Korean military would be paralyzed.

South Korea’s Five Scenarios

In the first week of March 2013, the United Nations passed a resolution placing addi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for its nuclear test. North Korea responded by declaring the nullification of the Armistice Agreement of 1953—the cease-fire agreement—and the turning of Seoul and Washington into a “sea of flames”. North Korea’s bellicose statements are nothing new, but with the heightened military activities along the borders and around strategic military sites (i.e. missile-launching sites), South Korea has raised its military alertness level. Therefore, what are some of the scenarios the administration of Ms. Keun-Hye Park, the newly elected President of South Korea, is anticipating?

  1. Hit-and-run provocations that resemble the bombardment of the Yeonpyeong Islands in 2010

  2. Higher level provocations that target the capital (Seoul) and surrounding regions

  3. Simultaneous provocations that target multiple areas

  4. A fourth nuclear test or other nuclear-involved provocation

  5. Unconventional provocations that can be categorized as “terror”

Even with higher levels of surveillance, it is difficult to foretell what the North Korean military will do before they act. Such uncertainty has placed the South Korean military on its toes, and the Ministry of Defense (MOD) made it clear that retaliation will not just be “eye-for-an-eye” payback but a decimation of the forces responsible for the provocation. Furthermore, in response to North Korea’s declaration of the nullification of the armistice agreement, the spokesman of MOD announced that if North Korea ever attacks South Korea with a nuclear weapon, Kim’s regime will be eliminated from Earth.

One important question arises from this increased tension between the two Koreas. Why is North Korea being provocative now? While it is hard to pinpoint one necessary or sufficient cause, Ms. Park’s recent inauguration is one of the more significant factors. Ms. Park is the only daughter of the authoritarian ruler Park Chung-Hee, who was the archenemy of Kim Il-Sung. Under Mr. Park’s rule, South Korea achieved an “economic miracle”, and Kim Il-Sung attempted to assassinate Mr. Park multiple times as he thought South’s economic success would undermine the legitimacy of his regime in North Korea.

In addition to the record of personal dispute between the two families, Ms. Park’s conservative political stance has also been an upsetting factor for Kim’s regime; most conservatives in South Korea do not believe in a policy of “peace at all costs” that endorses the accommodation of all the demands of North Korea. Given Ms. Park’s conservative background, she will not easily concede to North Korea’s demands, and the South Korean public election of such a president cannot be deemed favorable to North Korea.   

Millions of lives, the future of U.S-China relations, freedom, human rights, and millions of yet unborn. The list of what is at stake for the future of the two Koreas can go on. Recent tension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suggest that the prospect for regional peace is rather unpromising, but nobody knows. It will be truly interesting to see what unfolds i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near future.

2012년 12월부터 현재까지의 북한 스토리

2012년 12월 인공위성 발사 실험부터 지난 2월 12일에 진행된 제3차 핵실험까지 최근 북한은 군사적으로나 외교적으로 굉장히 도발적인 행동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서부 미디어들이 다룬 기사와 뉴스들은 한반도의 고조된 긴장감을 잘 전달했지만, 한반도 이슈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대중이 물을만한 질문들에 답할 수 있는 중요한 정보들은 포함 되지 않은 것 같았다. 그래서 이번 기사는 다음의 질문들에 답할 수 있는 정보 전달을 목적으로 쓰게 됐다.   

첫째, 인공위성 발사와 3차 핵실험이 왜 중요하고 그 둘의 연관성은 무엇인가?

둘째, 북한의 무기들은 대부분 구식이 아닌가? 그렇다면 주변국가들은 북한군의 움직임에 왜 그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가?

셋째, 남한은 어떤 시나리오를 예상하고 있는가?

인공위성 발사 실험과 제 3차 핵실험

지난 12월 12일 북한은 기초적인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을 발사, 인공위성을 지구의 궤도에 올려놓는데 성공했다. 2달 후, 중국의 설득에 부응하지 않고 제 3차 핵실험도 진행했다. 이번 핵실험에 들어간 개발비용은 최대 32억달러로 추정되고 있으며, 32억달러는 3년간 전 북한 농민들에게 배급할 수 있는 정도의 옥수수를 살 값과 맏먹는다고 한다. 이번 실험에 사용된 핵의 폭약이 대략 7000t의 위력을 낸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히로시마 폭탄의 위력이 2만 1000 t 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번 핵실험을 무시하기엔 너무나도 위력적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두 실험의 상관관계는 비교적 뚜렷이 보인다; 로켓에 탑재된 인공위성을 핵탄두로 교체하면 핵무기가 된다. 물론 특정지역 목표설정과 로켓을 목표지점에 정확히 도달하게 하는데 요구되는 기술은 로켓을 지구 궤도까지 다다르게 하는 기술과는 전혀 다르다. 하지만 주변국가들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기술 습득을 충분히 위협적인 요소로 받아들이고 있다.

북한의 군사력과 비밀병기

북한군이 현재 사용하는 대부분의 무기들이 1960-70년 당시 소비에트 연방으로부터 보급되었었던 무기들이기에 구식으로 여겨질 수도 있다. 그렇지만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큰 군 보유 국가들 중의 하나임에 틀림 없고, 대부분의 예산이 무기 개발목적으로 쓰여지고 있다는 사실을 고안하면 그들의 군사력을 절대로 무시할 수 없다.

현재 북한이 보유하고 있을 거라 예상되고 있는 무기들 중의 하나가 핵 EMP (전자기 펄스) 탄이다.  (EMP 탄은 강력한 전자기파를 이용해 목표지역의 전력 통신망과 전자기기를 무력화하는 무기다.) 무기개발에 요구되는 높은 기술 때문에 미래전의 무기로 평가 받고 있는 EMP탄을 북한이 수년 내에 개발 및 보유할 것이라는 러시아 과학자들의 발표가 2004년에 있었다.  과학자들의 발표가 벌써 10년 가까이 됐다는 점과 최근 북한의 “비밀, 정밀타격 핵무기” 보유 주장을 미루어 볼 때 북한의 핵EMP 탄 소유가 완전히 불가능해 보이지는 않는다. 만약 남한을 겨냥한 핵EMP탄 공격이 가해진다면 레이더, 방공시스템, 컴퓨터를 사용하는 군의 지휘통제 체제를 마비시켜 대란이 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남한의 5가지 시나리오

이번 3월 첫째 주 U.N의 북한 추가 제재 결의안이 통과되자 북한은 남한과의 정전협정 백지화와 서울과 워싱턴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선언을 했다. 북한의 이런 호전적인 발언은 예전부터 있던 일이지만 빈번해진 군사경계선 주위 병력의 움직임과 주요 발사대 위치의 활발해진 움직임에 따라 남한은 대북 정보 감시 태세를 3단계로 격상시켰다. 그럼 박근혜 대통령 정부는 어떤 시나리오들을 예상하고 있을까?

  1. 연평도 포격도발 식의 단발성 국지 도발

  2. 수도권 등 주요 지역을 타격하는 고강도 도발

  3. 여러 지역을 타격하는 동시 도발

  4. 제 4차 핵실험을 포함한 핵 관련 도발

  5. ‘테러’로 분류할 수 있는 비정형적 도발

높아진 감시 정찰로도 북한군이 어떤 도발을 할지는 예상하기가 어렵다. 그에 따라 남한군은 경계태세를 늦추지 않고 있으며 국방부는 북한이 도발을 할 경우 “눈에는 눈” 식의 보복뿐만 아니라 도발 배후 세력을 가차없이 응징하겠다고 일침을 놓았다. 그뿐만이 아니라 북한의 정전협정 백지화 선언에 대한 응답으로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남한에 핵무기를 사용한 공격을 가한다면 김정은 정권은 지구상에서 소멸할 것이라 발표했다.

그렇다면 북한은 지금 왜 그렇게 도발적인 것인가? 상황을 설명할 필요 및 충분 조건은 없어 보이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에서 답의 일부를 찾아볼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960년대 독재자였던 박정희 대통령의 친 외동딸이다. 박정희 대통령의 통치 아래 남한은 경제 기적을 이룰 수 있었고, 김일성 (김정은의 친할아버지) 은 이런 남한의 부흥이 그가 이룬 북한체제의 정당성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판단, 여러 차례 박정희 대통령의 암살시도를 지시하기에 이른다.

위와 같은 사적 관계 외로 김정은 체제의 도발적인 태도를 유발하는 요소중의 하나로 지목되는 것이 박근혜 대통령의 보수적인 정치 경향이다. 대부분의 남한 보수파들은 평화를 위해 북한의 모든 요구에 순응해주는 지나친 평화주의적 정책에 반대한다.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의 보수적 배경을 고려할 때 북한의 요구들은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시민들의 이런 보수적인 대통령의 선출이 북한 정권에겐 결코 희소식으로 여겨지지 않을 것이다.      

수천만의 대한민국, 미-중(美-中) 국제 관계의 미래, 자유, 인권, 그리고 아직 태어나지 않은 수천만에 이르기까지 두 한국의 미래에 걸린 요소들은 수없이 많다. 최근의 긴장감은 한반도 평화 전망에 적지 않은 회의심을 일으켰겠지만, 어떤 일이 언제 벌어질 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렇기에 앞으로 이 작은 두 나라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더욱 흥미진진 해진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