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 and the starcraft / 나와 스타크래프트

when marines screamed “go, go, go!”
I commanded them, their powers, their souls and their lives
I commanded them
they followed ME.


I always won.
Yet in daytime no one bothered to commend ME
they looked at MY grades and said great.
that was all
I was not therewhen siege tank turned into siege mode and waited for enemies to come,
I too kept MYSELF silent
that silence was meant for the moment of triumph,
the moment of glory.
yet the feelings of waiting for cudgel to beat MY ass,
along with MY comrades’ asses
the feelings of being forced to hide, silence, follow,
and that spasm, that feeling of my heart distorted and twisted
were so loud, so destructive
that the COMMANDER’s ass, along with MY comrades’, classmates’ asses,
were crying silently yet vociferously

something inside ME started to swirl like madness
I believed that I could do something to change this.
that touch of the beating stick was not all.
I, the beaten, yet exist
I will prove that
I swear to a star on the sky

Finally I left the scene of starcraft,
where my creatures all silently waited for my come-back
I had to, since these creatures cannot do a single thing to change this mess
since the more I am here with these intangible beings,
the more MYSELF become intangible.

Once upon a time I wished upon a star
that I will reach out to you someday,
still that someday is someday,
yet those stars already became embedded in MY heart
and became
ME

* Starcraft is the name of the game created by Blizzard.

-Kaireth Kim

.

 

마린들이 “고고고” 라고 외쳤을 때
나는 그것들을 통솔하고 있었다.
그것들의 힘, 영혼, 생명까지.
나는 지배자였다.
그들은 나를 따라왔고
나는 항상 이겨왔다.그러나 태양이 뜨고
대화는 없고 수업만 있던 그곳에는
나의 성적만 있었고
나는 없었다.시즈탱크가 시즈모드를 하고 적이 오기를 기다릴 때
나조차도 숨죽였다.
그 고요함은 승리를 위한 고요함,
영광을 위한 고요함.
그러나 몽둥이가 내 엉덩이를 때리기 직전까지 기다릴 때
내 급우들과 나란히 엎드려뻗쳐하고 기다릴 때
나는 닥치고, 숨고, 복종했고
그 거지 발싸개 같은 감정
심장이 뒤틀리고 꼬여버리는 그 감정들은
너무 시끄러워서, 너무 파괴적이어서
나 지배자의 엉덩이는, 내 학우들의 엉덩이와 함께
조용히 그러나 시끄럽게 울었다.

내 속의 무언가가 미친 듯이 꿈틀거렸을 때
나는 내 자신에 외쳤다.
무언가 바꿀 수 있을 거라고.
이 몽둥이의 감촉은 전부가 아니라고.
나는 맞고, 구겨지고 있을지라도
여기에 존재한다고.
나는 이걸 증명할 거라고
별에게 다짐했다.

나는 그리고 스타크래프트를 관뒀다.
내 유닛들은 내가 오기를 기다렸지만 나는 떠났다.
내 유닛들은 이 엉망진창이 되 버린 내 삶에 눈물 한 방울 흘려주지 못하니까.
내가 이 만질 수 없는 것들과 있을 때마다,
내 자신이 희미해지는 것을 느꼈으니까.

나는 언젠가 별에게 다짐했었다.
언젠가 너에게 닿을꺼라고.
아직 그 언젠가는 언젠가로 남아있지만
이미 그 별은 내 가슴에 박혀있고
내가 되었다.

 

One thought on “ME and the starcraft / 나와 스타크래프트”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